황야의 천산갑

pangolins.egloos.com

포토로그



코뿔소 밀렵은 지금도 일어나고 있습니다 코뿔소

 아마 여러분은 코뿔소의 뿔이 세계 곳곳에서 밀거래된다는 것을 알고 계셨을 겁니다.그런데 밀렵 정도가 얼마나 심한지 알고 계셨나요?

 

오늘날 지구상에 남아있는 코뿔소는 5종입니다. 3종이 아시아에, 2종이 아프리카에 있죠 종의 개체 수는 80마리도 되지 않습니다평균적으로 10시간에 마리의 코뿔소가 밀렵되기 때문이죠


수요가 있는 곳에 공급이 있습니다.코뿔소 뿔을 원하는 사람이 없다면 자연스레 코뿔소를 밀렵하는 사람도 없어지겠죠하지만 중국이나 베트남과 같은 아시아 몇몇 나라에서는 여전히 코뿔소 뿔을 전통 약재 혹은 부의 과시 용도로 사용합니다. 숙취해소부터 기업의 성공을 기원하기 위해 뿔을 갈아 물에 타서 마신다고 합니다. 일각에서는 뿔이 영적인 힘을 지녀 암 등을 치료하는 데 효과가 있다고 믿기도 합니다. 하지만 코뿔소의 뿔은 손톱이나 머리카락과 같은 성분인 케라틴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베트남의 어느 가게에서 코뿔소의 뿔을 판매하는 모습. 100g 한화 360만원의 가격에 판매하고 있습니다접시의 왼쪽에는 녹용을 전시한 것으로 보아 전통 한약재를 파는 가게로 보여집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코뿔소 뿔의 소비가 경제의 발전과 밀접히 연관되어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1970년대에는 일본이, 1980년대에는 한국이, 1990년대에는 대만과 중국에서 코뿔소 뿔을 많이 소비했습니다경제 부흥 시기에 부유층의 소득이 높아지며 부를 과시하는 용도 비싼 약재로 쓰이지만점차 기술이 발전되고 교육받는 세대가 늘며 다시 소비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는 것이죠코뿔소 뿔을 주로 소비하는 나라들의 경제가 발전된다면 코뿔소 뿔의 수요는 것입니다하지만 날이 오기 전에 지구상의 코뿔소가 모두 사라지지 않아야 하기에 많은 단체와 사람들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